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

Photo – https://mma.prnewswire.com/media/745320/HistoCore_SPECTRA_Workstation_Leica_Biosystems.jpg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is the first and only workstation with dual glass coverslip lines, enabling the highest throughput of up to 570 dried slides per hour, to meet the most demanding turnaround times. 임종석 청와대 비서실장도 이날 “정 부회장이 (미국에서) 많은 미팅이 잡힌 것으로 들었다”며 “(관세 문제의) 가장 핵심 당사자로서 그 일정이 오래전부터 약속 잡혀 있어서 저도 그쪽 일정 (소화)하셨으면 좋겠다고 의견을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미국은 현대·기아자동차[ 송고 추상화가 유영국(1916∼2002)도 10년 만에 경매 최고가를 새롭게 썼다. 굵고 검은 선과 면 분할로 장엄한 산맥을 표현한 1959년작 ‘작품’은 6억 원에 낙찰, 기존 기록(‘무제’ 5억 원)을 깼다.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1932∼2006) 작품 최고가를 기록할지 주목받은 ‘나의 파우스트 – 교통’은 예상과 달리 새 주인을 찾지 못했다. 1992년 국립현대미술관 회고전에서 공개된 작품으로, 탑 모양 구조물에 TV 모니터 25개를 쌓아 올린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이날 경매에서는 김구림(82) 1998년작 ‘무제’도 수십차례 경합 끝에 낮은 추정가 4배에 가까운 6천900만 원에 낙찰됐다. 위 낙찰가에는 경매사 수수료(부가가치세 포함 16.5%)가 포함되지 않았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이란군 부대를 중심으로 시리아 내 목표물을 약 200회 공습했다고 최근 공개했는데 대부분 공습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안방처럼 드나들며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러시아의 협조 덕분이다. 시리아정부 관할 지역의 제공권을 가진 러시아가 용인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이 그처럼 자유롭게 공습을 벌이기란 불가능하다. 이번 군용기 격추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가 이스라엘의 시리아 작전에 제동을 건다면, 시리아 내 이스라엘 대(對) 이란 전선의 균형에 변화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상황 전개를 원치 않는 이스라엘이 신속하게 비통함을 표현하고 공습 경위를 설명하며 러시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네타냐후 총리는 푸틴 대통령과 통화에서 “이스라엘은 시리아에 이란군이 정착하는 것을 막을 것”이라며 시리아에서 군사작전을 계속할 뜻을 밝혔다.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자유한국당 소속 충청권 국회의원들은 19일 “정부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이하,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 삭감을 철회하고 원안대로 증액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문재인 정부는 과학벨트 조성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전폭 지원해도 모자랄 판에 최초 요구안 대비 30%나 삭감되면서 사업 차질이 불가피해졌다”며 이같이 밝혔다.IT/과학 본문배너 정용기 의원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과학벨트 조성사업 최초 요구안은 6천622억4천100만원이지만 1천753억5천300만원이 감액된 4천868억8천700만원이 반영됐다. 이어 “과학벨트는 세계적 수준의 기초연구 환경을 조성하고, 비즈니스와 과학기술을 융합해 국가의 성장동력을 만들고자 하는 대규모 국책사업”이라고 강조한 뒤 “내년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예산안과 정부 부처 연구개발 사업 예산은 증액시키면서 과학벨트 사업 예산만 삭감한 저의가 무엇이냐”고 따져 물었다. 또 “과학벨트 사업은 혁신성장의 원동력이고, 양질의 지속가능한 일자리 창출에 효과 큰 사업”이라며 “과학벨트 사업 예산을 원안대로 증액하라”고 촉구했다.”류경식당 종업원 자유의사 확인해 송환 여부 결정해야”"강제수사로 책임자도 처벌해야…어물쩍 넘길 수 없어”(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지난해 운행을 시작한 2층 시티투어 버스 탑승객이 19일 낮 4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교수·직원·학생들은 이날 공청회를 열어 “성지학원 재단의 과오로 빚어진 이 사태의 피해는 고스란히 대학 구성원에게 돌아가게 됐다”며 “재단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향후 대책을 마련해 공지하라”고 촉구했다. 공청회에서 재단 측은 정원 감축에 따른 등록금 손실액이 연간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부산외국어대학교 교수, 직원, 총학생회가 학교재단 운영의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18일 오후 교직원 공청회를 열어 부실한 재단운영을 성토하고 이사회의 해체를 촉구했다. 이날 공청회는 교수협의회, 직원노조, 총학생회가 공동으로 주관해 열렸다. 부산외대는 지난 7월 말 교육부로부터 캠퍼스 이전에 따른 법인 책무를 불이행한 것에 대한 페널티로 2019학년도 입학정원 2% 감축, 국고지원금 일부 환수라는 행정 제재를 받았다. 부산 남구 우암동에 있었던 부산외대는 2008년 2월 교육부로부터 대학교 위치변경계획(금정구 남산동) 승인을 받았다. 당시 이전 인가 조건 중 하나가 재단 산하 성지중·고등학교를 매각한 대금으로 재단 법인전입금 127억 원을 내는 것이었다. 하지만 부산외대 재단인 성지학원은 전입금 납부 시한인 지난해 말까지 납부를 완료하지 않았다. 인가 조건에 명시된 성지중·고등학교 매각도 제때 이뤄지지 않았다.

상촌면 다목적광장서 버섯 전시·시식회 등 다채롭게 열려(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아름드리 원시림 숲이 유명한 충북 영동군 상촌면에서 ‘가을 산의 진객’으로 불리는 야생버섯 축제가 열린다.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 (2) 시간: 10월 3일(수): 10:30 am ~ 2:00 pm, 3:30 pm ~ 6:30 pm 10월 4일(목): 10:30 pm ~ 3:00 pm STARWEST 2018 정보: https://starwest.techwell.com/”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美, 양보 조처해야”(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러시아의 한반도 전문가들은 19일(현지시간)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상당한 성과라고 평가하면서도 미국이 북한의 양보에 상응하는 화답 조처를 할 지엔 의문을 표시했다.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산하 ‘경제연구소’ 아시아전략센터 게오르기 톨로라야 소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평양 남북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예상보다 더 큰 성과를 냈다”며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스스로 부과했던 과제를 충분히 이행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동창리 미사일 시험장을 폐쇄하는 것뿐 아니라 예상치 못했던 영변 핵시설 폐기 가능성까지 언급했다”면서 “이는 상당히 건설적이고 긍정적인 것”이라고 분석했다. ‘연말 양적완화 종료’ 출구전략 유지…2019년 여름까지 금리 유지유로존 성장률, 올해 2.1%→2.0%, 내년 1.9%→1.8% OUE Lippo Healthcare Limited 소개 OUELH는 OUE Limited의 자회사다. OUELH는 건강관리 시설의 인수, 개발, 관리 및 운영을 통해 양질의 지속가능한 건강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 OUELH는 현재 일본과 중국에서 건강관리 및 관리 시설을 소유하고 있으며, 아시아 전역에서 지속해서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있다. 토론자로 나선 이영아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 간사는 “수십 명이 생명을 잃은 이번 사고는 한국 정부의 공적개발원조( 송고’라오스 댐 붕괴’ 국제포럼…”지역 주민 동의 의무화 필요”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붕괴와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향후 한국 정부나 기업이 외국 수력 발전소 사업에 참여하기 전 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구하고 사업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는 전문가의 지적이 나왔다. 이강준 에너지기후정책연구소 이사는 19일 서강대 가브리엘관에서 열린 ‘라오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무엇이 문제인가:메콩의 목소리와 한국’ 국제포럼에서 발표자로 나서 이같이 말했다. 이 이사는 먼저 “댐 건설 혜택이 지역 주민에게 돌아가는지, 전력 판매를 통한 세수가 늘면 국민의 빈곤 감소와 경제 효과를 담보하는지 질문을 던질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세피안·세남노이 댐 사고 대응을 위한 한국시민사회 태스크포스(TF) 소속인 이 이사는 “세계 댐위원회(WCD)는 댐 계획은 대안을 충분히 검토해야 하며 해당 지역 주민의 동의 없이 어떤 댐도 건설하지 말아야 한다고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 정부 또는 공기업이 참여하는 개발 사업은 국제사회 기준을 이행할 의무가 있다”며 “특히 사회적 약자에게 부정적 영향을 줄 확률이 매우 높은 수력 발전소 같은 대규모 개발 사업은 더욱 그렇다”고 말했다. 이 이사는 또 “철저한 사회·환경평가의 이행, 정보 공개를 의무화하고 철저히 검증해야 한다”며 “사후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세이프 가드’를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올해로 13회를 맞은 로보월드(eng.robotworld.or.kr/wp)는 로봇 산업을 위한 ‘국제로봇산업대전’, ‘국제로봇콘테스트’, ‘국제로봇콘퍼런스’, 그리고 상업용 로봇의 전시와 시범을 위한 ‘홍보관’ 등 네 개의 주요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아시아에서 드물게 한국은 국민 힘으로 민주주의를 이뤘다. 일본, 싱가포르는 법치주의를 정착시켰으나 양당체제조차 확립하지 못할 정도로 정치문화는 후진적이다. 이는 국민의 민주주의 쟁취 경험이 적은 탓인지 모른다. 미얀마, 태국, 필리핀 등 민주주의가 진보와 퇴행을 거듭하는 국가에서 시민 저항은 한국에서처럼 끈질기지 않았다. 2014년 쿠데타 때 태국에서 시위다운 시위는 일어나지 않았다. 물론 아시아 곳곳에서 간헐적인 대규모 시민 항쟁은 있었다. It’s the same IELTS, at the same price, but with more choice. “As an innovative and trend-setting brand loved by Indonesia’s fun-loving, young consumers, Honor is committed to creating products that 출장샵안내 over the counter gabapentin, tijuana mexico pharmacy medications canadian combivent. . help our fans show their individuality and creativity,” said James Yang, President of Honor Indonesia. “It is important to Honor that we provide affordable products that amaze our customers. Honor 9i is a beautiful phone with peerless performance and we are certain our fans in Indonesia will enjoy its exciting new leading features.”

일제 폭압, 6·25, 남북분단, 군부독재의 엄혹한 시절을 뚫고 핀 한국 민주화는 세계가 공유할 가치로운 역사다. 인류에 신분 해방을 선물한 프랑스혁명, 대통령제 민주주의를 선보인 미국 독립혁명 등 민주주의 원형을 확립한 대사건 다음 반열쯤 될 수 있겠다. 단 전제가 있다. 쿠데타나 권위주의 정권의 재등장을 막을 때 그렇다. 민주주의 지켜내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는 지난 몇 년 동안 우리가 경험한 바다. 냉전붕괴 후 세계 곳곳에서 민주화 바람이 불었지만, 지금까지 민주주의를 유지하는 나라는 많지 않다. ▲ 여행하는 말들- 엑소포니, 모어 바깥으로 떠나는 여행 = 베를린에 살면서 독일어와 일본어 두 가지 언어로 소설을 쓰는 일본 출신 작가 다와다 요코의 에세이. 저자가 언어에 관해 쓴 에세이들을 묶은 책이다. 작가가 모어(母語) 안팎을 가로지르며 언어의 세계를 탐험한 여정을 기록한다. 언어와 언어 사이에서 출현하는 낯선 사유와 자유로운 상상력이 빛난다. 서울, 케이프타운, 베이징, 마르세유, 로스앤젤레스 등 세계 여러 도시를 돌아다니며 경험한 일들을 송고 그동안 EU 주변에서는 EU와 영국 간 브렉시트 협상이 교착에 빠지자 당초 타결 시한으로 잡았던 10월내 타결이 어려울 것이라며 ’11월 또는 연말 협상시한설’이 흘러나왔고, EU 측이 최종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기 위해 11월 EU 정상회의 개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돼왔다.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 조약에 따라 영국은 내년 3월 30일에 자동으로 EU를 떠나게 되며 ‘노딜 브렉시트’ 상황이 되면 EU의 각종 법규가 더는 영국에 적용되지 않게 돼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된다. 양측은 이 같은 상황을 피하기 위해 협상을 계속 진행하고는 있지만 EU 회원국인 아일랜드와 영국 영토인 북아일랜드 간 영토 문제 등 핵심 쟁점을 놓고 이견을 좁히지 못해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서한에서 “브렉시트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공동의 이익”이라면서 “우리 모두가 책임있게 대응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번 잘츠부르크 정상회의 첫째날 회의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지금까지 진행된 브렉시트 협상에 대해 평가하고 영국의 입장을 밝힐 예정이며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은 이튿날 회의에서 EU의 대책에 대해 논의한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규모 7.0의 강진으로 대규모 인명피해가 발생한 인도네시아 롬복 섬에 우기가 다가오면서 피해 주민들의 시름이 더욱 깊어지고 있다. 12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내달부터 우기가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되는 롬복 섬에서는 아직도 피해 복구 작업이 본격화하지 못하고 있다. 롬복에서는 지난 7월 29일 규모 6.4의 지진으로 17명이 숨진 것을 시작으로 강한 지진이 이어졌고, 8월 5일 저녁에는 북부 지역에서 규모 7.0의 강진이 일어나 563명이 숨지는 참사가 벌어졌다. 재난 당국은 이로 인해 42만 명이 넘는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이후에도 규모 5.0 이상의 지진이 끊임없이 이어진 데다 고질적 관료주의로 복구가 지연된 탓에 이재민 대다수는 아직도 임시 천막에서 노숙과 다름없는 생활을 하고 있다. 최대 피해 지역인 북(北) 롬복 리젠시(군·郡)에선 설사와 위생 불량으로 인한 질환에 시달리는 주민의 수가 늘고 있다. 역시 피해가 심한 편인 서(西) 롬복에서는 구눙사리 지역의 이재민 임시대피소에서 4명이 발병한 것을 시작으로 열대성 전염병인 말라리아가 급격히 확산해 최소 10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Photo – https://photos.prnasia.com/prnh/20180919/2240772-1-b Media and visitors show great interests in CETROVO’s magic window, which can transform into a touch-screen and allows passengers to perform tasks like watching videos and even paying tickets on it. 아마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에 이어 조만간 전세계의 이목을 끌 또 다른 비핵화 관련 초기 이행조치를 취할 것이다. 핵시설 동결을 선언하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찰단을 수용하는 것은 쉽게 예측 가능한 조치다. 북미정상회담에서 밝힌 대로 미사일시험장 일부도 폐쇄할 것이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언급대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의 일부 해체나 국외 반출 같은 ‘깜짝 카드’를 내놓을 수도 있다. 혹은 한미 정보당국이 이미 파악한 시설 외에 숨겨진 우라늄 농축시설 등 비밀 핵시설 일부를 전격 공개할 수도 있다. 그렇더라도 ‘북한의 비핵화를 과연 믿을 수 있겠느냐’는 논란이 완전 사그라들지는 않을 것이다. “조문 감사와 덕담, 내년 봄 방북 권유 등 담겨”김양건, 남북관계 개선·금강산관광 재개 등 희망 밝혀 (파주=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 송고

The plan also involves the launch of 12 new zero-emission electric vehicles, new autonomous-driving technologies and the ongoing rollout of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전국적으로 시행하는 아동수당 지급 시기에 맞춰 21일 첫 아동수당을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달부터 지급하는 아동수당은 아동의 건강한 성장 환경을 조성하고 아동 양육에 따른 경제적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해 마련됐다. 아동수당은 2인 이상 전체 가구의 소득 하위 90% 이하인 가구를 대상으로 하며 만 6세 미만(2012년 10월 이후 출생) 아동에게 월 10만원을 지급한다. 부산시는 지난 6월 20일부터 사전 신청을 받은 결과 지금까지 모두 13만6천784명이 신청해 94.5%의 신청률을 기록했다. 미신청자 5.5%는 장기 해외 체류자이거나 소득 상위 10% 가구로 예상했다. 21일에는 신청자 가운데 조사를 마친 11만여 명에게 아동수당을 지급한다. 아동수당은 소득·재산 조사와 선정까지 최대 2개월이 걸려 8월 이후 신청자는 9월분과 함께 10월에 수당을 받을 수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환경부는 추석 연휴 기간에 발생하는 쓰레기를 깔끔하게 처리하기 위한 ‘추석 연휴 생활폐기물 특별관리 대책’을 추진한다고 송고▲ 이종현씨 별세, 이언구(전 충북도의회 의장)씨 부친상 = 16일 오전 3시, 충주 탄금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 043-842-4444 (충주=연합뉴스) 송고 (태안=연합뉴스) 충남 태안경찰서는 주민들이 경찰의 범죄예방 활동을 이해하고 직접 참여하는 공동체 치안을 활성화하려고 개서 이후 처음으로 시민경찰학교를 운영한다. 교육생은 다문화가정 여성 4명을 포함해 각 분야에서 지역사회 봉사와 범죄예방에 대한 열의를 가진 주민 24명으로 구성됐다. 17일 입교식을 시작으로 21일까지 ▲ 셉테드(CPTED) ▲ 성폭력·가정폭력, 아동·노인학대 예방 ▲ 교통사고 예방 ▲ 보이스피싱·사이버범죄 등의 범죄예방 교육 등을 한다. 또 112 종합상황실 무전 교신 및 3.8 권총 사격장 체험 등 경찰서 견학과 심폐소생술 훈련, 추석 명절 특별방범 합동순찰 참여 등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이 진행된다. 김영일 경찰서장은 “생업과 가정이 있음에도 열의를 갖고 교육에 참여하신 모든 분께 감사드린다”며 “시민경찰학교 교육을 통해 경찰 활동에 대한 이해와 공동체 치안 활동에 동참하는 가교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판문점선언에 담긴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의 착공식을 연내 갖기로 합의했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북한의 관심이 가장 큰 경협사업으로 꼽힌다. 경협담당인 리룡남 내각부총리는 전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북남관계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위해 이미 내년 예산에 2천95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고 있다. 냉전 종식의 서막이었던 1986년 레이캬비크 미·소 정상회담을 레이건은 이렇게 회고했다. “고르바초프는 열렬한 공산주의자였고, 나는 확고한 자본주의 신봉자였지만 이데올로기의 장벽을 뛰어넘어 토론했다. 서로 증오도 적의도 없이 단둘이 대화를 나누며 공감대를 만들어갔다.” 평화를 향한 여정에 나선 정상들의 대화법이다. (성기홍 논설위원) 송고 “For consistency, efficiency and quality, we turned to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said Christopher Hospidales, Manager, Anatomic Pathology, Wisconsin Diagnostic Laboratori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helps us to consistently provide the highest quality slides to our pathologist. It is important to know the staining quality of the first slide will be the very same on the 1600th slide. It provides a level of confidence that we did not fully experience before.” (서울=연합뉴스) 김희선 기자 = 아시안 게임 출전 선수들의 병역특례 논란에 더해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 차남의 병역 기피 의혹까지 제기되면서 병역 면제의 형평성을 둘러싼 논란이 뜨거워지고 있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징병 신체검사에서 질병 등을 이유로 6급 판정을 받으면 병역을 완전히 면제받는다. 5급 판정을 받아도 전시근로역 대상자로 분류돼 실질적인 군 복무를 하지 않고 민방위에만 편성되기 때문에 면제와 다름이 없다. 징병 신체검사 판정은 국방부령인 ‘징병신체검사 등 검사규칙’에 따라 이뤄지는데, 5급이나 6급 판정을 받은 이들 중 직장에 다니면서 무리 없이 사회생활을 하는 이들도 많다는 점은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비록 군 복무는 힘들다 하더라도 대체복무 등 다른 방식으로 국가에 기여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 형평성 측면에서 바람직하지 않느냐는 문제 제기다. 그간 재벌가 등 부유층이나 유명인사, 고위공직자의 자식들 사이에서 질병을 병역 기피 수단으로 악용하는 사례가 많다는 지적도 끊이지 않았던 터다. 2016년 김중로 의원(바른미래당)이 병무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4급 이상 고위공직자의 직계비속 1만7천689명 가운데 병역 면제자는 785명으로 4.4%였는데, 이 가운데 726명이 질병을 사유로 병역을 면제받았다. 질병 종류별로 보면 불안정성 대관절로 면제받은 경우가 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시력장애(15명), 염증성 장질환(13명), 사구체신염(11명) 등이 뒤를 이었다. 불안정성 대관절은 십자인대 파열 등 무릎관절의 인대파열 또는 손상에 해당하는 질환으로 병역면탈 우려가 커 병무청에서 ‘중점관리대상 질환’으로 관리하는 질병이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 후보자의 차남 역시 ‘불안정성 대관절’을 이유로 지난 2016년 3월 신체등급 5등급 판정을 받아 논란이 일고 있다. 불안정성 대관절이라고 무조건 병역을 면제받지는 않는다. 십자인대 파열·손상으로 인대 재건술을 시행한 경우, 신체검사 당시 십자인대 손상이 확인되고 고도의 불안정성이 있는 경우 등이 5급 판정을 받게 된다. 하지만 십자인대가 파열됐더라도 수술과 치료를 할 경우 인대의 기능이 80%까지 회복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는 큰 문제가 없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이뿐만 아니라 수술이나 치료를 하면 생활에 별 지장이 없는 어깨 관절 탈구, 사구체신염 등 각종 질병이 병역 기피 수단으로 악용되어 왔고, 이 때문에 병역 등급 판정 기준을 더 촘촘하게 다듬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일우 자주국방네트워크 사무국장은 “병역 제도의 형평성을 높이고 군 복무자들이 상대적 박탈감을 느끼지 않도록 신검 판정 기준을 다듬어 일상생활이 가능한 이들은 대체복무를 통해 사회에 공헌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면서 “최근 수요가 늘고 있는 사회복지 분야의 업무 등 이들을 활용할 수 있는 분야가 많다고 본다”고 말했다. 반면, 형평성이라는 잣대를 들이밀어 일상생활이 가능한 사람은 무조건 대체복무를 하도록 해야 한다는 논리는 바람직하지 않다는 목소리도 있다. 징병제는 그 자체로 목적이 아니라 적정 병력 확보를 위한 도구로서, 현역 복무자 이외의 자원 활용에 대해서는 필요에 따라 탄력적으로 논의해야 한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민변) 소속 임재성 변호사는 “정부가 정책적으로 필요할 경우 병역 판정 기준에 대해 논의를 해볼 수는 있겠지만, 형평성의 논리만을 내세우는 것은 생산적이지 않다”면서 “군 복무자의 박탈감 해소는 적정 월급을 주고 군복무기간을 줄이는 방식으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찾는 이가 얼마나 되겠나?’ 싶은 마음으로 찾아본 공룡 수목원은 필자를 깜짝 놀라게 했다. 30여대의 대형 버스와 소형 유치원 버스가 수목원 앞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이다. 수목원 관계자는 “유아들에게는 움직이는 공룡의 모습이, 장년층에게는 아름다운 수목원의 전경이 어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는 3년 전 국가 재난 수준의 ‘메르스 대혼돈’을 겪었던 정부의 해명으로는 적절치 않다. 이미 그 당시에도 이런 문제에 대한 대책이 충분히 주문됐기 때문이다. 전문가들은 무엇보다 공항에서 1차 예방선이 제대로 구축되지 못했다고 지적한다. 메르스와 같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항공기나 공항에서 환자가 제대로 선별돼야 하는데도 1차 예방선이 깨져 환자 스스로 삼성서울병원에까지 가서야 의심환자로 분류됐다는 것이다. 사실상 삼성서울병원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면 지역사회와 병원 내 2차 감염 우려가 더 컸을 수 있는 대목이다. 따라서 이제부터라도 메르스가 종식되지 않은 중동지역에서 오는 비행기는 모두 위험군으로 간주하는 정도로 방역체계를 다시 한 번 정비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이번 환자의 경우처럼 공항 검역신고서와 고막체온계만으로는 감염병 의심환자를 가려내는 게 한계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서는 비행기 내에서부터 철저한 검역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감염병에 대한 기내 방송을 강화해 조금의 이상이라도 있는 경우 승무원한테 알릴 수 있게끔 하고, 증상이 나타났다면 기내에서부터 격리조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삼성과 SK는 경쟁 관계에 있지만,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현빈(36)이 악역으로 돌아왔다. 오는 19일 개봉하는 ‘협상’(이종석 감독)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범 민태구 역을 맡았다. 17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에서 만난 현빈은 어떤 질문에도 나긋나긋한 목소리로 조곤조곤 답했다. 평소에도 언성을 높여 화내는 일은 극히 드물다고 한다. 화가 날 때는 ‘그럴 수도 있지’하고 몇 번 되뇌면 저절로 풀린다고 했다. 욕설을 내뱉으며 협박과 회유를 일삼는 스크린 속 거친 모습과는 완전 딴판이다. 현빈은 “제가 가진 이미지의 의외성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경찰과 기자가 납치되자, 경찰 소속 최고 협상가 하채윤(손예진 분)이 나서 인질범 민태구와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범죄영화다.22일 세계 랭킹 3위 프랑스와 첫 경기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한국 여자농구 대표팀이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 출전하기 위해 18일 오후 스페인으로 출국한다. 이문규 감독이 이끄는 우리나라는 22일부터 30일까지 스페인 테네리페에서 열리는 이번 대회에 A조에 편성돼 프랑스, 캐나다, 그리스와 함께 조별리그를 벌인다. 이 대회는 2014년 터키 대회까지 세계선수권대회라는 명칭으로 열렸고 이번 대회부터 FIBA 월드컵이라는 새 이름으로 진행된다. 16개 나라가 출전해 4개 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벌인 뒤 각 조 1위가 8강에 직행하고, 2위와 3위는 8강 진출 플레이오프를 거쳐 준준결승 진출 여부를 타진하게 된다. FIBA 랭킹 16위인 한국은 22일 프랑스(3위)와 1차전을 치르고 23일 캐나다(5위), 25일 그리스(20위) 순으로 맞대결을 벌인다. 이달 초 끝난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남북 단일팀을 구성, 중국과 결승에서 접전 끝에 분패해 은메달을 따낸 대표팀은 북측 선수들인 로숙영, 장미경, 김혜연이 빠진 자리에 김정은(우리은행), 김단비(신한은행), 심성영(국민은행)을 넣었다. 또 부상 중인 김소담(KDB생명) 대신 백지은(KEB하나은행)이 대표팀에 합류 12명 엔트리를 채웠다. 한국 여자농구는 인천 아시안게임과 대회 기간이 겹쳤던 2014년 세계선수권에는 젊은 선수들 위주로 구성된 국가대표 2진급이 출전해 16개국 가운데 13위에 올랐다. 또 2010년 체코 대회 때는 8강까지 진출하며 함께 아시아 대표로 출전했던 일본(10위), 중국(13위)보다 좋은 성적을 냈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이미지 링크: http://asianetnews.net/view-attachment?attach-id=319374 안효섭은 이번 작품에서 조정 선수를 연기하기 위해 촬영 전 두 달간 실제 조정 훈련을 받아 얼굴이 까맣게 타고 체중도 9kg 빠졌다. “지금도 교정복 라인대로 탄 자국이 있어요. 중심을 잡는 게 힘들고, 더위와도 싸워야 했지만 극 중 ‘삼총사’와 함께 으샤으샤 하면서 연습했죠.” 안효섭은 함께 호흡을 맞춘 양세종, 신혜선과는 돈독한 친분을 자랑했다. 그는 “제가 낯을 가리는 성격인데 혜선 누나가 먼저 다가와 줘서 편해졌고, 세종 형은 극 중 관계가 워낙 애틋했던지라 친해지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세종 형과 3살 차이인데 외삼촌-조카 연기가 괜찮을까 걱정했지만 잘 표현된 것 같아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신세대 국악인으로 구성된 ‘환타스틱 코리아’는 우리 전통 가락과 삼바 리듬이 절묘하게 어우러진 무대를 선보여 참가자들로부터 유쾌한 반응을 끌어냈다. 또 현지 성악가들이 ‘겨울연가’ 등 인기 드라마 OST를 노래하는 한류 클래식, ‘하이힐’ ‘카운트다운’ 등 브라질에서 활동하는 케이팝 그룹 공연, 지역별 케이팝 경연대회 수상팀들의 경연 등 현지 한류 팬들을 행사의 주인공으로 내세운 프로그램도 큰 호응을 얻었다. 한국농식품유통공사(aT)는 브라질에서 한식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커지는 데 맞춰 대형 ‘K-푸드’관을 설치했다. 주요 농식품과 유망 상품을 전시하고 한국 전통 음료를 이용한 칵테일 쇼도 준비했다. 여기에 한국문화원은 한식에 관심 있는 현지인과 쉐프를 대상으로 웰빙 한식을 주제로 한 ‘K-마스터 쉐프 선발전’을 열었으며 우승자는 한국으로 초청해 한국문화와 음식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재정균형 노력 강조…대선 이후 연금개혁안 처리 추진 시사(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재무장관이 헤알화 가치 방어를 위한 정부 개입 가능성을 일축했다. 13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에 따르면 에두아르두 과르지아 브라질 재무장관은 전날 북동부 포르탈레자 시에서 열린 국영은행 행사에 참석, 헤알화 가치 하락을 막으려고 정부가 개입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과르지아 장관은 “최근의 달러화 강세는 정부가 통제할 수 없는 외부 요인에 따른 것”이라면서 “현시점에서 정부가 취할 수 있는 조치는 거의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는 헤알화 약세 원인을 10월 대선을 둘러싼 정치적 불확실성보다는 신흥국 통화 약세를 초래하는 글로벌 환경에서 찾아야 한다는 주장으로 해석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신용정보협회는 19일 임시총회를 열고 김근수 전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새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김 회장은 행정고시 23회로 공직에 입문한 후 기획재정부 국고국장과 차관급인 여수세계박람회 사무총장을 거쳐 제10대 여신금융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김 회장 임기는 다음 달부터 3년이다. 창원시는 안민터널 등 진해로 들어가는 주요 도로 3곳의 교통량을 매일 측정해 관광객 수를 산출했다. 올해 군항제엔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늘었다고 시는 집계했다. 지난해 군항제 때는 외국인 관광객이 11만명에 그쳤다. 그러나 올해는 대만, 홍콩, 중국 등 중화권의 개인·단체 관광객이 많이 찾아 25만명으로 늘었다. 경제적 파급효과는 1천719억원 정도로 추산했다. 창원시는 경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이 내놓은 지난해 군항제 평가 자료를 근거로 경제적 파급효과를 산출했다. 당시 산학협력단 조사에서 군항제 관광객 27%가 창원시민(1인당 지출액 3만5천42원), 73%가 외지 방문객(1인당 지출액 6만2천890원)이었다. 창원시는 이 자료에 근거해 310만명을 조사 비율대로 창원시민·외지 방문객을 구분한 후 1인당 지출액을 곱해 경제적 파급효과를 1천719억원을 추정했다. ‘워터게이트’ 특종 기자인 밥 우드워드가 펴낸 이 책은 발간 첫날인 지난 11일 하루 동안에 인쇄, 오디오, 온라인판 등을 합쳐 90만 부가 팔리는 등 기록적인 판매 부수를 보인다고 출판사 사이먼 앤드 슈스터가 밝혔다. 조너선 카프 출판사 회장은 “이 책의 판매 행진을 설명할 수 있는 단어는 오직 ‘엄청나다’는 한마디뿐”이라면서 ‘공포’가 자사의 출판 역사상 가장 빠르게 팔려나가는 책이라고 말했다. 사이먼 앤드 슈스터는 연초 백악관 안팎 인물들의 충격적인 인터뷰 내용을 담은 책 ‘화염과 분노’를 발간해 1주일만에 100만 부를 넘겼지만 ‘공포’가 이보다 더 빠른 속도로 팔린다고 카프 회장은 설명했다. ‘화염과 분노’는 기고가 마이클 울프가 백악관 안팎 인물들의 충격적인 인터뷰 내용을 담은 책이다. 사이먼 앤드 슈스터는 ‘공포’에 대한 이러한 성원에 힘입어 10판을 인쇄하는 한편 판권은 24개국에 판매했다. 카프 회장은 “이 책의 중요성과 진실성을 알아봐 준 독자와 비평가들에게 특히 감사하다”고 말했다. ‘공포’는 트럼프의 최측근 또는 실제로 그렇게 가깝지 않았던 주변인들로부터 흘러나온 이야기를 모은 ‘트럼프 백악관’의 최신 해설서다. 트럼프는 책의 일부 내용이 사실과 다른 ‘허구’, ‘사기’라고 반박하면서 자신에 대한 ‘또 다른 공격’이라고 주장했다. ‘화염과 분노’가 발간된 이후 제임스 코미 전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회고록 ‘더 높은 충성심: 진실, 거짓말, 그리고 리더십’을 펴냈고, 오마로자 매니골트 뉴먼 전 백악관 대외협력국장도 회고록 ‘언힌지드’(Unhinged)를 발간해 트럼프를 각각 비난했다.

Deloitte 소개 Deloitte는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 중 하나 혹은 그 이상의 법인을 지칭한다. Deloitte Touch Tohmastu Limited는 개런티인 DTTL과 제휴법인 그리고 연관된 독립체에 의해 제한되는 영국 사기업이다. DTTL과 제휴법인은 모두 법적으로 분리된 독립 법인이다. DTTL(“Deloitte Global”이라 불리기도 함)은 고객에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는다. 제휴법인의 글로벌 네트워크에 대한 추가 정보는 웹사이트 www.deloitte.com/about를 참조한다.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해양수산부는 수산분야에서 숙련된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 법무부와 협의를 거쳐 고용추천서를 발급한다고 송고 19일 부산항만공사에 따르면 올해 7월까지 컨테이너 물동량은 20피트짜리 기준 1천244만1천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0% 늘었다. 항만공사가 올해 세운 물동량 목표 2천150만개의 57.9%에 해당한다. 올해 목표를 달성하려면 지난해 대비 월평균 4.9% 이상 증가해야 하지만 약 1%포인트가 모자란다. 전체 물동량 중에서 수출입은 1천40만7천개로 지난해 대비 증가율이 0.5%에 불과하다. 올해 목표치 2.2% 증가에는 한참 못 미친다. 특히 수출(522만9천개)은 0.8% 줄었다. 다행히 부산항에서 배를 바꿔 제3국으로 가는 환적화물은 1천109만3천개로 8.9% 늘어 목표치(8.5%)를 넘었다. 수출입 물동량이 부진한 것은 미국과 중국이 상대국의 주요 수출품에 높은 관세를 물리는 무역 전쟁을 벌이는 바람에 우리나라 중간재의 중국 수출이 줄어든 탓이라고 항만공사는 분석했다. About PULSUS Group: PULSUS Group is an internationally renowned peer-review publisher and conferences organizer operational since 1984. Headquartered at Singapore, PULSUS Group has its offices in London (UK), Ontario (Canada) and Chennai, Gurgaon, Hyderabad (India). Endorsed by the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promotes peer reviewed medical journals in association with international medical associations and scientific societies. PULSUS organizes 500+ global meetings per year across the world, enables physicians and industry professionals to convene together and form conclusive strategies towards advanced therapeutics and treatment aspects. PULSUS Group strives to reach out to broad range of target groups and market leaders across diverse spectrum of research fields, providing high quality information across USA, Europe, Asia Pacific and ME. 송고(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대구지방환경청은 19일 운문호에 내렸던 조류경보 ‘관심’ 단계를 해제했다. 지난 10일과 17일 운문호에서 유해 남조류 세포 수를 측정한 결과 2차례 연속 관심 단계 기준(1천cells/㎖ 이상∼1만cells/㎖ 미만)보다 적게 검출됐기 때문이다. 운문호에는 지난달 8일부터 42일 동안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로써 경북에서 조류경보 관심 단계가 발령된 지점은 영천호, 안계호만이 남았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8번째로 나온 이번 부동산 대책은 다주택자 투기억제를 차단하기 위한 세제·대출 규제가 총망라됐다. 다주택자와 ‘똘똘한 한 채’로 불리는 초고가 주택 소유자에게 매기는 종부세를 대폭 강화하고 등록 임대사업자에게 주던 혜택이 대폭 축소된 것이 핵심이다. 집값이 오르는 규제 지역 안에서는 실수요자라고 할 수 있는 무주택자와 1주택자라도 신규 주택 구입 때 일부 대출이 제한된다. 투기수요 억제, 실수요자 보호, 공급확대 등 부동산 대책 3대 원칙 가운데 실수요자 보호가 일부 훼손된다는 지적을 받을 수 있는 대목이다. 주주들은 해당 회사의 인건비가 줄어들면 나쁘지 않다. 경영 실적이 좋으면 배당금을 두둑이 받을 수 있고, 주가도 오르기 때문이다. 그래서 비정규직을 자꾸 늘리는 경영진에게 노골적으로 박수를 보내지는 않더라도 속으로는 훌륭하다고 칭찬하기도 한다.WSJ “북미 비핵화 협상 교착 타개 겨냥…김정은의 대담한 전략”AP “美 기대에는 못미친 것으로 보여”…WP “구체적 약속 안해”, 가디언 “美회의론 계속”

이와 관련해 남북한이 철원 비무장지대 내 시범지역에서 송고비무장지대 유해발굴에 고고학계 참여할지도 관심 문 대통령도 방북을 하루 앞두고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를 촉진하는데” 이번 회담에서 집중적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과 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인지 김 국무위원장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어 보고자 한다”고 말했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성직자 성 학대 혐의를 수사 중인 칠레 사법당국이 대만 빈과일보는 지난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중국의 유명한 배우인 판빙빙(范冰冰)이 수개월째 행방이 묘연해 중국과 대만 연예계가 술렁이고 있다. 지난 5월 말 발생한 2중 계약서 파동 이후 한달 후에는 SNS 활동도 중단한 채 사라진 지 수개월이 지났다.쿨 김성수 합류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17살 나이 차로 주목받은 가수 미나(48)-류필립(29) 부부가 KBS 2TV 예능 ‘살림하는 남자들2′에서 하차한다고 KBS가 19일 밝혔다. 미나-류필립 부부는 방송에서 신혼살림기와 가슴 아픈 가족사를 고백하며 시청자의 많은 지지를 받았으나, 류필립이 내년 영화 촬영 준비와 외국 일정을 앞두고 19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한다.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핵사찰 합의’ 평가하며 발빠른 트윗…美 ‘의미있는 검증가능 조치’ 평가할지 주목 핵신고 언급은 없어…김정은 ‘추가 메시지’ 문 대통령 통해 트럼프에 전달될 지 촉각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미국이 내놓을 이번 관세 안에서 애플의 애플워치와 에어팟 등이 해당 품목에서 빠질 것이라고 보도했다. 애플은 관세 부과 시 애플워치 등 자사 제품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란 우려를 무역대표부( 송고 송고(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유명 외과전문의와 그의 여자친구가 상습적으로 여성들을 유인해 약을 먹이고 성폭행을 저지른 혐의로 기소됐다고 오렌지카운티 검찰이 18일(현지시간) 밝혔다. 특히 피해자들이 환각 상태 또는 저항할 수 없는 상황에서 강요된 성행위를 하는 장면이 담긴 비디오 클립이 1천 개 가까이 발견돼 피해자가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LAT), CNN에 따르면 로스앤젤레스 남부 뉴포트비치의 유명 외과전문의 그랜트 윌리엄 로비쇼(38)와 여자친구 세리라 로라 라일리(31)는 2016년 이후 두 명의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사회 본문배너 이들에게는 약물에 의한 성폭행, 비인가 약물 소지, 불법 화기류 소지 등 여러 혐의가 적용됐다고 검찰은 말했다. 이들은 2016년 뉴포트비치의 바에서 만난 피해자에게 술을 먹여 의식을 잃게 한 뒤 라일리의 아파트로 데려와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자들은 가해자 커플이 젊고 매력적이며 매우 단정한 용모를 지니고 있어 별다른 의심없이 어울렸다가 범행 대상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검찰은 말했다. 로비쇼는 TV 리얼리티 프로그램 ‘브라보’에 출연해 얼굴이 많이 알려진 인물이다. 토니 래커카스 검사는 현지신문에 “피해자들은 이 커플에 안도감을 느꼈다. 그들은 양의 탈을 쓴 늑대였다. 때로는 그 늑대가 외과전문의일 수도 있고, 아름다운 여성일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래커카스 검사는 “영상을 보면 피해자들이 항거할 수 없는 상황에 빠져 있는 걸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검찰은 로비쇼와 라일리가 2016년 4월 이후 요트 파티와 바에 피해 여성들을 초대해 만취하게 하거나 몰래 약물을 투입하는 수법으로 환각 상태에 빠트린 뒤 섹스파티를 벌이면서 이를 영상으로 촬영해둔 것으로 보고, 다른 피해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혐의에 대해서도 조사 중이다. 박 위원장은 심혈을 기울인 축제 준비과정을 설명하면서 뮤지션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해외 뮤지션을 축제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쌍용자동차 해고 사태 희생자 추모를 위해 서울 대한문 앞에 5년만에 다시 차려졌던 추모 분향소가 79일만인 19일 자진 철거됐다. 최근 쌍용차 노사가 해고자 복직에 합의하고, 정부가 손해배상·가압류 철회 등 쌍용차지부의 요구사항을 상당 부분 존중한 데 따른 것이다. 금속노조 쌍용차지부와 쌍용차 범대위는 이날 오후 7시 마지막 문화제를 연 뒤 대한문 앞 분향소를 자진 해체했다. “당신과 함께여서 행복합니다”라는 제목으로 진행된 이 날 문화제에는 쌍용차 해고노동자들과 시민 150여 명이 참석했다. 문화제는 세상을 떠난 쌍용차 조합원 30명의 넋을 기리는 묵념으로 시작됐으며 이어 각종 문화 공연이 이어졌다. 김득중 쌍용차 지부장은 “수많은 분이 성금을 모아주셨고 대한문에 와서 눈물을 흘려주셨다. 이분들의 힘이 있어서 (복직) 합의에 이르렀다”며 “그 연대의 힘을 어디에 있다 하더라도 잊지 않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김호규 민주노총 금속노조 위원장은 “‘마음 모아 힘 모아 현장으로 돌아가자’는 구호를 늘 쌍용차 집회 때마다 외쳤다”며 “수많은 사람이 쌍용차에 마음을 모아줬고 힘을 모아줘서 해고노동자들이 이렇게 (복직이) 됐다”며 시민들에게 큰절을 올리기도 했다.

일단 여기까지만 보면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은 나름 의사로서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 내에서 치료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유족과 의료계의 입장이 다르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송고(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제21호 태풍 제비로 끊겼던 일본 간사이(關西)공항과 오사카(大阪) 지역을 연결하는 철도가 18일 2주일만에 정상 운행에 들어갔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간사이공항과 오사카를 연결하는 해상 연결도로 내 철로 복구공사가 마무리되면서 이날 철도 운행이 재개됐다. 간사이공항 이용객의 80%가량이 탑승하는 철도의 운행이 재개됨에 따라 승객 불편은 대폭 완화되게 됐다. 다만 오사카공항 여객편은 오는 21일에야 완전 정상화된다. 또 강풍에 밀린 유조선이 충돌해 파손된 자동차전용도로 한쪽은 복구되지 않아 일반 차량의 통행은 여전히 금지되고, 리무진 등 허가받은 차량만이 파손되지 않은 한쪽 3차로를 통해 왕복 통행하고 있다.’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18일 오후 평양 노동당 본부청사에서 2시간 동안 진행된 남북정상회담 첫날 회의의 키워드는 비핵화, 북방한계선(NLL), 이산상봉 등으로 정리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19일 이틀째 회의를 앞둔 가운데 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즉각 알려지지 않고 있다. 그러나 회담 전 우리 정부 당국자들의 설명에 비춰 볼 때 비핵화와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남북관계 발전 방안 등이 두루 논의됐을 것으로 추정된다. 우선 비핵화와 관련, 북미 후속 대화 재개로 연결될 수 있는 구체적 조치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5일 평양을 다녀온 특사단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실천적 방안 협의’가 이번 정상회담 의제가 될 것으로 예고한 바 있다. 그리고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방북에 앞서 성남 서울공항 환담장에서 “이번 방북으로 북미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것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방북 재추진 등으로 북미 양측이 다시 대좌할 수 있도록 유도하는 구체적 비핵화 조치가 이번 정상회담의 의제가 될 것으로 이미 예고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따라서 방북 첫날 남북정상회담에서 북한이 강하게 요구해온 종전선언과 연결할 추가 비핵화 조치에 대한 논의가 심도 있게 이뤄졌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스라엘은 지난해 이란군 부대를 중심으로 시리아 내 목표물을 약 200회 공습했다고 최근 공개했는데 대부분 공습 사실을 공식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이스라엘이 시리아를 안방처럼 드나들며 작전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은 러시아의 협조 덕분이다. 시리아정부 관할 지역의 제공권을 가진 러시아가 용인하지 않으면 이스라엘이 그처럼 자유롭게 공습을 벌이기란 불가능하다. 이번 군용기 격추 사건을 계기로 러시아가 이스라엘의 시리아 작전에 제동을 건다면, 시리아 내 이스라엘 대(對) 이란 전선의 균형에 변화가 생기게 된다. 이러한 상황 전개를 원치 않는 이스라엘이 신속하게 비통함을 표현하고 공습 경위를 설명하며 러시아 달래기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자산이나 서비스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리라로 전환을 강제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조처는 주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에서는 부동산 소유주가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국내외 언론은 분석했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4명은 추석 명절을 달가워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번호도 맞고 차량도 앱에 나온 그 차량이 맞는데 지나치면서 바로 운전사가 취소를 누릅니다. 한참 기다렸는데 이런 식으로 무시당하면 기분이 아주 좋지 않습니다. 눈뜨고 코 베인 꼴입니다. 다시 다른 차량을 불러서 호텔로 올 수 있었습니다. 역시 그랩도 어쩔 수가 없다고 하는 것을 느낀 순간이었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Comments are closed.